뉴스

HOME > 뉴스

“회사의 거짓말을 알리는 직원을 대표가 협박”

대전유성경찰서에 고소 접수, 진실공방 시작

작성일 : 2018-02-02 14:44 작성자 : 한장완 (ccsd7@daum.net)

 회사 내부의 거짓말을 주변 사업자들에게 알리는 직원을 협박한 다단계회사 대표가 경찰에 고소됐다.

 

대전유성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달 30일, 셀링크코리아에 근무를 했던 A모씨가  회사 대표 K모씨를 ‘협박’ 혐의로 고소했다는 것.

 

고소인 A모씨는 인터뷰를 통해 셀링크코리아 부대표 운전기사로 근무하던 중 회사 대표 K모씨가 엘지 유플러스 대리점에서 매월 3억원의 요율이 나오는 돈으로 셀링크코리아 사업자들에게 나누어 주겠다며 990만원의 매출을 하면 매월 20만원을 확정, 지급하겠다는 말을 사업자들에게 공공연하게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다른 법인에 있는 돈을 셀링크코리아에 매월 옮긴다는 것은 세법이나 형법 등에서 실현 불가능하다는 점과 대리점 10개 이상을 보유 한다는 것 역시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며 셀링크코리아 주소 등 관련해 대리점으로 등록 된 것이 없다는 것을 엘지 유플러스 회사로부터 확인해 알게 되었다는 것이다.

 

또한 "유사수신혐의도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말했다.

 

때문에 이러한 사실을 주변 지인들에게 알리게 되자 K모 대표가 협박 녹음 파일을 보내 협박하여 정신과 치료 등을 하게 되었고 최초 지난 달 26일 경찰에 고소하게 됐다는 것.

 

게다가 지난 달 30일 지인을 만나는 자리에 K모 대표가 찾아와서 고소를 취하 하라는 2차 협박성 이야기를 했으며 K모 대표 일행 중 1명이 유성경찰서까지 동행해 고소를 취하 하는 것을 확인하려는 모욕적인 행위를 당한 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인이 녹취록 등을 제출한 상태이며 피고소인은 사건을 해당 주소지로 이첩시켜 달라고 한 상태이고 피고소인의 조사가 이루어져야 죄의 유무를 판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셀링크코리아 사업자 100여명은 반품을 거절하는 회사대표 K모씨를  ‘방문판매법’위반으로 대전지방검찰청 천안지청에 고소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