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ME > 뉴스

대전시-유성구, 지역과학문화 거점센터 공모 동시선정

- 국비 3억 1,000만 원 확보, 전국 최고 과학문화도시 발돋움 -

작성일 : 2020-07-27 10:57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시와 유성구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2020년 지역과학문화 활성화 지원사업’에서 각각 지역과학문화 거점센터, 올해의 과학문화도시로 선정됐다. 

 

 27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역과학문화 활성화 지원 사업’은 지역의 과학문화 시설, 전문가, 프로그램을 긴밀하게 연결해 시민들이 과학을 문화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거점센터를 통해 확산시키기 위해 전국 광역 및 기초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추진한 공모사업이다.

 

 대전시는 대덕연구단지를 기반으로 국립중앙과학관, 대전시민천문대 등 과학문화 인프라를 활용한 사이언스페스티벌, 대덕특구 탐방프로그램, 주니어닥터 등 과학문화 프로그램을 인정받아 부산, 경남, 충북과 함께 지역과학문화 거점센터로 선정됐다.

 

 대전 유성구는 유성다과상(유성에서 다함께 과학을 상상하다)등 과학문화프로그램을 내세워 기초자치단체 중 전국에서 유일하게 올해의 과학문화도시로 선정됐다.

 

 대전시와 유성구가 동시에 지역과학문화 거점센터와 올해의 과학문화도시로 선정된 것은 대덕연구개발특구를 중심으로 대전이 전국 과학문화의 거점도시임을 의미하며, 첨단과학도시 이미지를 대내외에 알리는 차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이번 공모 선정으로 대전시는 국비 1억 8,000만 원을 확보하고 유성구는 국비 1억 3,000만 원을 지원받게 되며, 과기정통부 주최로 ‘올해의 과학문화도시 선포식’도 개최할 예정이다.

 

 지역과학문화 거점센터는 지역의 과학문화 활성화를 위해 대전마케팅공사가 위탁 수행하게 되며, 과학문화 정책수립 지원은 물론 과학문화네트워크 구축, 과학문화 공동체 형성 지원, 과학문화 프로그램 등을 추진하게 된다.

 

 유성구는 과학문화축제 개최, 체험․교육프로그램 운영, 강연․경진대회 등 올해의 과학문화도시에 걸 맞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의 과학인프라와 과학문화 프로그램을 연계해 전국적으로 경쟁력이 있는 과학관광 자원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지역과학문화 거점센터를 중심으로 우리시를 전국 최고의 과학문화 거점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