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HOME > 뉴스 > 핫이슈

유성터미널 조성사업 결국 물거품. 감사를 통해 책임소재 가려야 

- 대전도시공사 무능함의 극치이며, 사업이 무산된 모든과정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 - 

작성일 : 2017-06-19 09:33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송대윤 의원(유성구 1)은 16일 대전도시공사가 유성터미널 조성사업의 무산을 공식 확인한 것과 관련하여 긴급 보도자료를 냈다. 

 

송의원은 “최종 물거품이 된 유성터미널 조성사업은 35만 유성시민에게 크나큰 절망을 주었다.”면서 “사업이 무산된 모든 과정에 대한 긴급 조사에 착수하여야 하며 그 결과에 따라 누군가는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의원은“무산소식이 발표되기 불과 하루전인 15일 대전시는 유성터미널 부지에 대한 감정평가를 진행하고 있으며 2019년 완공에 문제가 없다는 내용의 언론인터뷰도 한 바 있다.”면서“대전시의 산하공사 관리감독에도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대전도시공사와 대전시는 수십년간 이 사업만을 바라보며 재산권행사에 불이익을 감내해 온 지역주민과 교통의 불편함을 감수해온 유성시민에 대해 사죄하여야 하며, 빠른시일내 시민이 받아들일 수 있는 대책을 수립하여 시의회에 보고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핫이슈 이전 기사

  • 이전 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