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대전시,‘옛 충청남도 도지사공관 및 관사촌’새이름 공모

- 공모기간 : 3. 7(수) ~ 4. 6(금) 18시까지 -

작성일 : 2018-03-06 11:33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광역시는 중구 대흥동‘옛 충청남도 도지사공관 및 관사촌’에 대하여 공간 이미지에 맞는 독창적이고 상징성 있는 명칭을 부여하기 위하여 새 이름 공모전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의 주제는 관사촌의 역사적⋅문화적 가치를 담고, 시민들을 위한 힐링 문화공간의 의미를 포함하면서 관광객들이 즐겨 찾을 수 있는 쉽고 기억에 남는 이름을 표현하는 것으로, 대전시민이면 누구나 응모에 참여할 수 있다.

 

 공모에 참여하고자 하는 시민은 이메일 또는 방문을 통해 신청서를 제출하여야 하며, 신청기간은 3월 7일부터 4월 6일까지로 1인 1작품만 응모할 수 있다.

 

 대전시는 응모작 중 당선작 5작품을 선정하여 작품 당 시상금 50만 원씩 총 250만원을 지급하며, 결과는 4월중 시 홈페이지 발표 및 개별 통지할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대전시는 중구 대흥동에 위치한 옛 충청남도 도지사공관 및 관사촌을 근대건축유산의 역사적⋅문화적 가치는 보존하면서 도심 속 시민 힐링공간 및 원도심 新명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가칭)문화예술촌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관사촌의 새 이름 공모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한편, 대전광역시는 옛 충청남도 도지사공관 및 관사촌에 대한 시설보수공사를 추진하고 있으며 공사가 완료되는 하반기에 시민들에게 전면 개방할 계획이다. 또한 관사촌은 향후 근대건축전시관, 작은도서관, 시민⋅작가 공방, 지원센터 및 레지던스 등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궁금한 사항은 시청 도시재생과(270-6301)로 문의하면 된다.

 

정치/ 행정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