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대전시 재개발ㆍ재건축 관리시스템 구축ㆍ운영

- 토지등소유자 추정분담금, 조합 운영정보 공개로 분쟁과 갈등 해소 기대 -

작성일 : 2020-02-04 15:14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시는 현재 추진 중인 재개발ㆍ재건축사업의 정보를 담은 정비사업관리시스템을 오픈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3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이 시스템은 재개발ㆍ재건축사업 초기 단계에서부터 사업성 분석과 개인별 추정분담금을 예측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통해 토지등소유자가 사업의 적정성을 판단할 수 있는 기준을 제시한다.

 

 이 시스템은 정비사업 추진 주체인 조합에서 운영하는 정관, 용역업체 선정 계약서, 조합 총회 및 이사회의 회의록 등 투명한 정보를 제공한다.

 

 대전시는 2018년 10월 다양한 정비사업 분석 모형 및 시스템을 개발한 국토연구원과 업무협약을 맺고 지역의 재개발ㆍ재건축사업에 대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착수했다.

 

 시는 지난해까지 구 관계자 설명회, 테스트 버전의 개선 의견 청취, 조합 및 관계자 교육, 시범운영을 거쳐 지난 1월 최종점검까지 마무리하고 이달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관리시스템 인터넷 주소는 http://hreas.daejeon.go.kr이고, 주요 포털사이트에서 ‘대전시 정비사업관리시스템’을 검색해도 접근이 가능하다.

 

 조합장이 가입 요청할 경우 시ㆍ구 확인 후 사업 커뮤니티가 개설돼 조합의 자료 등을 업로드 할 수 있으며, 조합원은 가입 후 조합장의 승인을 받아야 이용할 수 있다.

 

 대전시 류택열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정비사업관리시스템을 통해 시민 주도의 재개발ㆍ재건축사업 정보 공유의 장이 마련된 것”이라며 “그동안 있었던 조합 운영진과 조합원들 간의 분쟁 및 갈등이 해소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자치구와 함께 시스템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조합의 협조와 조합원 가입을 적극 안내 및 홍보하고,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수시로 시스템 점검 및 자료 업데이트를 실시해 유지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