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교육

대전시, 시민 주거안정 및 지역경제 활성화 강력 추진

-‘23년 까지 주택 56,334호,‘30년 까지 12만호 공급 -

작성일 : 2020-12-16 11:10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23년 까지 주택분야 15.3조, 지역 건설업체 하도급 9.95조 -


 대전시는 주택가격 상승에 따른 시민의 주거 불안을 해소하고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주택공급 강화와 대전 지역업체의 원도급 및 하도급 수주를 지원하여 지역경제 활성화를 강력히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선 주택가격 안정을 위해 2023년 까지 63개 단지 56,334호, 2030년 까지 총 12만호의 주택을 공급한다.

 

 연도별로는 2021년에 28,175세대,  2022년에 15,756세대,  2023년에 12,403세대이고, 공급유형으로는 분양 46,468세대, 임대 9,866세대, 사업주체는 공공 10,625세대, 민간 45,709세대이다

 

 2020년 10개 단지 6,925세대를 분양한 것에 비해 2021년부터 공급이 대폭 증가됨에 따라 주택가격 안정을 통한 시민 주거불안이 다소 해소될 전망이다.

 

 아울러 고분양가 방지와 외지인 투기세력 차단을 위해 분양가 심사, 대전시 거주자 우선공급, 공약사업인 드림타운 3,000호 공급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또한, 2023년 까지 63곳 56,334호의 주택공급으로 공공 및 민간에서 공사비 약 15조 3천억원이 투자되고, 이중 지역업체 하도급이 9조 9천5백억여 원에 달해 경기부양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15조 3천억원은 주택분야 공사비만 계산한 것으로 토지보상비, 일자리 창출, 주변 상권 소비. 지역 인구유입, 개발사업을 통한 기반시설 확충 등을 고려하면 실제 지역경제에 미치는 투자 효과는 20조 원에 이른다.

 

 이와 함께, 시에서는 지역업체 하도급과 더불어 설계, 분양 등 시행사가 발주하는 각종 용역과 공사에 대해서도 대전지역 업체를 원도급에 참여토록 행정지도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주택공급 확대로 주택가격 안정과 시민들의 주거 안정에 큰 힘이 되길 바란다.”며 “개발사업에 투자되는 민간과 공공의 자금을 우리 지역에 환원시켜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