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제/공연/전시

대청호 벚꽃길, 오는 27일부터 ‘야간 경관 조명’ 점등

- 내달 18일까지 저녁 6시~10시 경관조명 점등... 상춘객에 다양한 볼거리 제공 -

작성일 : 2021-03-24 11:49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 동구(구청장 황인호)는 전국적인 벚꽃 명소인 ‘대청호 벚꽃길’ 일원에 드라이브 스루를 통한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자 오는 27일부터 야간 경관조명에 불을 밝힌다고 밝혔다.

 

대청호 벚꽃길은 일명 ‘세상에서 가장 긴 벚꽃길’이라 불리며 해마다 지역주민과 전국의 수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는 관광 명소이다.

 

구는 흰색 투광등으로 벚꽃길 전체 구간을 비출 예정이며 특히 그중 일부는 유채색 조명을 더해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할 예정으로 대청호반 벚꽃한터(동구 신상동 282번지)부터 약 1.2km 거리로 이어지는 하얀 벚꽃 터널을 따라 드라이브를 하며 야간에도 벚꽃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또한, 대청호 벚꽃길에 설치될 경관 조명은 벚꽃이 진 후에도 내달 18일까지 매일 저녁(오후6~10시) 점등한다는 방침이다.

 

황인호 구청장은 “코로나19 확산세의 지속으로 실내보다는 야외, 주간보다는 야간 관광으로 관광수요가 이동함에 부응하고자 벚꽃길 주변 야간 경관조명을 설치하게 됐다”며 “코로나 19 방역수칙을 지키며 대청호 벚꽃길 경관조명을 맘껏 즐겨달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대청호 벚꽃축제는 코로나19 지역 내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에서 진행되는 행사를 전면 취소하고 비대면 온택트 프로그램(랜선 트롯 가요제 등) 등으로 대체하여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