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사회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파업 관련 대전교육청 신속 대처

- 개별도시락, 빵·우유 등 대책마련, 돌봄교실 등 정상 운영 -

작성일 : 2019-07-03 11:29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파업 첫날 대전교육청에서는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남부호)를 개최하고 상황 파악과 학생과 학부모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긴급하게 대책 회의를 가졌다.

 

 대전교육청에서는, 학교급식 미급식 실시학교에서는 도시락 지참이나 빵·우유 등 제공과 기말고사 및 학사일정 조정 등으로 대처하였으며, 급식 외에도 돌봄교실운영, 특수아동 지원, 유치원방과후과정 운영 등은 교직원의 대체근무를 통하여 정상적으로 교육활동이 이루어진 것으로 파악되었다.

 

 한편, 학교비정규직 파업 대비와 교육현장의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부교육감을 위원장으로 하는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파업에 대한 세부시행방안 및 부당노동행위 유의사항 등을 각 기관 및 학교에 시행한 바 있으며, 

 

 파업참가자에 대하여는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적용하고 불법 행위 시에는 엄중한 행정조치 및 형사고발 등 법과 원칙에 의거 대처하되, 파업 미 참여 직원을 활용하여 정상적 학교활동이 가능하도록 파업 대응요령을 안내하였다.

 

 남부호 부교육감(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향후에도 학생들의 학습권이 침해되지 않도록 교직원 등 학교 인력을 최대한 활용하여 학생들에게 불편이 초래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