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행복도시 '세종아트센터' 건립 본격 추진!

▶ 행복청, 아트센터 규모 1000석으로 확정…예산협의 완료 ◀

작성일 : 2016-09-20 20:12 작성자 : 한장완 (ccsd7@daum.net)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충재, 이하 행복청)은 예산당국과 협의를 통해, 당초 700석 규모의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 ‘세종아트센터’를 1000석 규모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세종아트센터’는 대형 오페라, 뮤지컬, 발레 등 공연이 가능한 대규모 다목적 공연장으로서, 2019년 말 완공을 목표로 금년 내 기본설계를 완료하고 내년부터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번 ‘세종아트센터’ 규모 확대는 개방과 공유, 소통과 협력을 바탕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는 정부3.0의 하나로 마련됐다.

 

 당초, 행복청은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에 따라 ‘세종아트센터’ 대극장을 700석 규모로 추진하다가, 행복도시의 위상 등을 감안하여 1200석 규모로 타당성 재조사를 했으나 타당성이 미흡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이에, 행복청은 '행복도시 아트센터자문위원회‘와 공연 전문가들의 규모 확대 필요성에 대한 의견 등을 토대로 1000석 규모의 대안을 마련하여 예산당국과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그간 중지되었던 기본설계를 금년 내 재착수하고 내년부터 본격 착공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하였다.

 

 특히, ‘세종아트센터’는 장래 공연 수요에 대비하여 증축이 가능하도록 설계하고, 정밀 시공을 위해 자재 선정에 신중을 기하는 한편, 시공과정에서도 설계 의도대로 건물이 건축되도록 관리·감독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주변의 제천과 금강, 공원 등 수변 공간과 조화되도록 친환경적으로 건립하고, 호수공원과 국립박물관단지·도시상징광장·어반아트리움(도시문화 상업가로) 등 주변 ‘문화벨트’와의 이동편의성 및 도시형태 등을 고려한 동선 계획을 설계에 반영할 예정이다. 

 

 이충재 행복청장은 “세종아트센터의 디자인 및 기능 등을 특화하여, 전 국민의 사랑을 듬뿍 받는 명실상부한 행복도시 대표 문화브랜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