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대전산업단지 재생사업 추진 속도 낸다

- 도로사업계획 정부 예산사용 승인으로 추진 가속 -

작성일 : 2016-09-26 23:10 작성자 : 한장완 (ccsd7@daum.net)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 대전산업단지 재생사업지구「도로사업계획 정부 예산사용」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국가재정법 및 정부지침에 따라 총사업비가 500억 원 이상이고 국비 지원액 300억 원 이상인 사업은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쳐야 하고 예산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정부 총사업비 조정」 절차를 통해 승인을 받도록 되어 있다.

 

 대전산업단지 재생지구내 도로사업은 지난 2012년 1월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2020년까지 국․시비 824억 원을 들여 도로신설 4.2km 등 총 10.8km에 대해 추진하는 것으로 되어있었으나, 변경된 재생사업계획에 따라 맞춤형으로 도로사업계획을 조정하여 금년 2월 정부 승인을 신청한 상태였다.

 

 이번 도로사업 예산사용 승인은 지난 8월 17일 승인 고시된 대전산업단지 재생사업지구(변경) 지정 및 재생시행계획과 더불어 재생사업 추진에 가속을 붙이는 성과이다. 

 

 이번 예산사용 승인 내용으로는 2020년까지 국․시비 725억 원을 투자하여 재생사업지구 도로신설 2.4km 등 총 12.9km에 대해 도로시설을 확충․정비하는 것이다

 

 현재 재생지구내 도로사업의 본격적 시행을 위해 분할측량, 현지조사 등 보상이 착수된 상태이며, 작년 8월에 선도 착공한 도로사업 1.6km구간도 공정률 50%로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다.

 

 시는 금년 12월부터 재생사업지구 내 도로사업 공사를 착공하고   2020년까지 시행할 계획이며, 이와는 별개로 서측 진입도로 추진을 위해 국비확보에 사활을 걸 계획이다.     

 

 대전시 송치영 과학경제국장은“도로사업계획 변경으로 정부 예산사용승인 과정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으나, 지역정계의 큰 도움 등으로 원만한 성과를 냈다”며“이제 재생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어 노후한 대전산업단지가 첨단산업단지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