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김인식 의원, 학력인정 대전시립중고등학교 운영 주체 변경 및 대전평생교육진흥원 근무여건 개선 요구

작성일 : 2021-03-22 17:45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시의회 김인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구3)은 제257회 임시회 시정 질문을 통해 대전시 학력인정 대전시립중고등학교의 운영 주체 변경 필요성과 대전평생교육진흥원의 근무여건 개선을 위한 문제점을 지적하고 관련 대책을 요구했다.

 

45년 전 학력을 무효 처리당한 김인식 의원은 최근 3월부터 대전시립중고등학교 야간 과정에 등록해 고교 과정을 밟고 있다. 김 의원은 “대전시립중고등학교는 대부분 사회적 약자가 다니는 곳”이라며 “이들과 함께 공부하면서 취약계층의 고충을 배우고 정치인으로서 할 일도 찾겠다는 생각에 학생신분 의원으로서 이번 시정질문을 준비하였다”면서 대전시립중고등학교 운영 주체의 문제를 제기했다. 

 

대전시립중고등학교는 전국 최초 공공형 학력인정 시설로 2020년 개교하여 올해 41명의 졸업생을 배출하고 387명의 학생들이 만학의 꿈을 펼치고 있다. 하지만 대전평생교육진흥원 소속으로 운영과 교육과정이 이중구조로 운영되면서 고령층 중심의 학사 운영에 따른 대응력이 취약한 상황을 몸소 체험하고 교육전문기관인 교육청으로 운영 주체 변경을 요구했다.  

 

아울러 창립 10주년을 맞이하고 있는 대전평생교육진흥원이 지역평생교육 플랫폼으로써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평생교육 활성화를 위한 조직 역량 강화를 위해 근무여건 개선을 요구했다. 대전평생교육진흥원은 대전시 타 출연기관이나 타시도 평생교육진흥원에 비해 낮은 임금으로 우수 인력의 확보가 어렵고 근무자의 직무 만족도가 높지 않았다. 대전평생교육진흥원의 역할과 전문성이 타 기관에 비해 떨어지지 않음에도 상당한 보수 차이로 인해 평생교육전문가로서의 자긍심과 사기가 저하된 상태였다.

 

김인식 의원은 “‘학생 중심’,‘시민 중심’평생교육을 위해 현장에서 문제를 발굴하여 대전시의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이 조기에 정상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평생교육 정책환경 변화에 맞추어 스마트 평생교육 추진 등 미래학습과 시민 평생교육 서비스 강화를 위해 대전평생교육진흥원의 근무여건 개선을 위한 빠른 행정조치를 요청했다.

정치/ 행정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