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대전시 자치경찰제 시범운영 시작, 힘찬 첫 발걸음

- “시민의 곁을 든든하게”, “시민의 삶을 행복하게”맞춤형 치안서비스 기대 -

작성일 : 2021-04-29 12:00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시민의 곁을 든든하게 시민의 삶을 행복하게’ 대전시 자치경찰제 시범운영이 시작된다.

 

 대전시는 29일 오전 대전시청에서 ▲김순은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  ▲김창룡 경찰청장 ▲권중순 대전광역시의회 의장 ▲설동호 대전광역시교육감 ▲박성호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 ▲송정애 대전광역시경찰청장 ▲강영욱 자치경찰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자치경찰제 시범운영 출범식을 개최했다.

 

 출범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소수 인원으로 간소하게 ▲자치경찰제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협력하자는 의미를 담은 기념손찍기와 ▲자치경찰위원회의 시작을 응원하는 현판제막으로 진행됐다.

 

 자치경찰제 시범운영 시작 소감으로 강영욱 자치경찰위원장은 “자치경찰위원회 첫 위원장을 맡게 되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자치경찰위원회가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열과 성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처음 시작하는 제도인만큼 어려움이 있겠지만, 허태정 시장님과 송정애 대전경찰청장 등 많은 분들이 함께 협력해주신다면 조기에 잘 정착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주민의견을 최대한 수렴해서 주민 친화적인 대전의 자치경찰로 선도적으로 잘 운영해 나가도록 모든 역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박성호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대전의 출범식이 자치경찰제 조속한 도입시행의 촉매제 역할을 할 것이라 확신한다”면서, “자치경찰제가 보다 안전한 지역사회 건설에 많은 기여를 해 줄 것이라 기대하며, 관계기관과 함께 제도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은 “ 자치분권 시행의 중점으로 대전자치경찰이 시작됐으며, 시민 민생현장 최일선에서 치안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큰 기회가 될 것”이라며, “관련 기관이 힘을 합쳐서 자치경찰이 옳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설동호 교육감은 “ 자치경찰제 도입에 감사드리며, 대전 교육청도 학생들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자랄수 있도록 자치경찰과 협력하는 데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허태정 대전시장은 “자치경찰제의 시작을 알리는 역사적인 순간에 함께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며 “처음 도입되는 자치경찰제에 대한 우려가 기대와 공감으로 바뀌도록 자치경찰위원회가 최선을 다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자치경찰위원회는 7인의 위원으로 구성되는 합의제 행정기관으로 생활안전·여성청소년·교통 등 자치경찰사무를 관장하며 자치경찰위원회 업무를 지원하기 위해 지방공무원과 경찰공무원이 함께 근무하는 1국 2과 5개팀으로 구성된 사무기구가 설치된다.

 

 한편, 대전시 자치경찰제는 오는 6월 30일까지 시범운영을 거친 후 7월 1일부터 본격운영에 들어가며 치안서비스의 질과 만족도 향상을 위해 ▲지역 맞춤형 치안서비스 제공 ▲지방행정과 치안행정의 연계 활성화 ▲치안정책에 대한 시민참여 확대 ▲여성·아동·청소년 보호 강화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정치/ 행정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