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교육

대전교육청, 청렴 최상위 도전

- `21년 반부패·청렴정책 5대 추진전략 47개 세부추진과제 발표 -

작성일 : 2021-03-23 11:43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광역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청렴도 1등급, 부패 Zero! 교육청을 만들기 위해 ‘2021년 반부패·청렴정책 추진 기본계획’을 수립하여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 계획에는 지난해 청렴도 측정결과 나타난 미흡사항을 개선하고, 상호존중의 조직문화와 간부공무원이 솔선수범하는 청렴정책 실현을 위해 ▲청렴인프라 확충 ▲적극적인 부패예방 ▲청렴모니터링과 홍보 ▲부패근절 활동 강화 ▲청렴문화 확산의 5대 추진전략과 47개 세부 추진과제를 담았다.

 

특히, 올해 혁신적으로 실천하는 핵심과제는 찾아가는 청렴활동 및 청렴모니터링이다. 이와 관련하여 신규 과제를 몇 가지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이동감사관실) 적극적인 부패예방을 위해 감사관실 책임자가 직접 학교시설 공사 현장 및 물품 납품 현장에 이동감사관실을 설치하고, 계약상대 업체 대표 및 종업원에게 청렴 계약 이행과 협조를 당부하고, 업체의 의견을 청취한다. 청취된 의견 중 개선이 필요한 사항은 감사관실에서 검토하고 해당 부서에 개선 요청할 예정이다.

 

 (교육감 청렴소통 3분) 청렴도 향상과 관련된 사업을 추진하는 실무 담당자를 대상으로 교육감이 직접 전화로 소통하며 담당자 격려 및 사업추진 과정의 어려움을 청취하는 청렴소통의 시간을 매월 정례적으로 진행한다.

 

 (내부 소통 모니터링) 갑질없는 상호존중 문화 조성 및 구성원 간 갈등 관계의 사전예방을 위해 각급 학교와 교육청의 내부 의사결정 과정 모니터링을 매월 시행한다. 학교와 산하기관을 포함한 10곳을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실시결과 갈등 발생 소지가 있다고 진단될 경우 찾아가는 청렴컨설팅을 실시하여 선제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청렴정책 만족도 조사) 교육청이 주도적으로 일선 학교 현장에 통보하는 청렴시책에 대해 교직원 대상으로 의견을 정기적으로 청취하여 탄력적으로 시책을 보완할 예정이다.

 

교직원들의 청렴정책 의견을 시행 전에는 조사하나 시행 중에는 청취하지 않았다는 내부 반성에서 비롯된 것으로 교직원 대상으로 청렴정책의 만족도를 조사하고, 효과성에 대해 의견을 들어 부정적인 의견이 있을 경우 시행 중이라도 과감히 폐지할 예정이다.

 

 (상호존중 컨설팅) 학교 관리자 대상으로 경직된 조직문화로 인한 교직원들의 불만사례 소개 및 조직내 소통 활성화 방안 안내 등 소통 컨설팅을 실시한다. 지역별 자율장학협의회별로 찾아가는 소규모 그룹별 컨설팅을 실시하여 학교 관리자가 솔선수범하는 상호존중 조직 문화를 조성할 계획이다.

 

 대전교육청 박홍상 감사관은 “대전교육가족과 함께하는 현장 중심의 반부패·청렴정책 추진으로 청렴도 개선에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