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교육

대전교육청,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추진

- 2021년~2025년 48교 59동 5,359억원 투자로 미래학교 조성 -

작성일 : 2021-04-13 10:57 작성자 : 김일태 (ccsd7@daum.net)

 대전광역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2021년부터 5년간 5,359억원을 투자하여 40년 이상 경과 된 노후학교 48교(59개 동)를 미래 교육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담을 수 있는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지금까지 공급자 중심의 획일적인 환경개선에서 벗어나 학교 사용자(학생, 교직원, 학부모)가 민주적인 의사결정 과정을 통하여 미래 교육을 담을 수 있는 학교로 만드는 미래 교육환경 조성 사업이다.

 

 이를 통해 학생 중심의 교수·학습 환경이 조성되어 소중한 한명 한명의 학생이 미래 사회를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교육 혁신을 이루고자 한다.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는 노후화된 학교를 미래지향적인 친환경 스마트 교육 환경으로 조성하여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창의·융합 미래 인재를 양성하고자 하는 한국판 뉴딜정책의 핵심사업이며 다음의 4가지 핵심요소를 담고 있다.

 

 첫째, 교육과정과 연계한 「공간혁신」이다. 미래교육과정과 미래 교수·학습이 효율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는 창의·융합 교육공간을 만들고, 사용자참여설계를 통해 사용자가 편안한 쉼과 어울리는 삶이 있는 공간을 만드는 것이다.

 

대전교육청은 학생·학부모·교직원·지역사회 구성원이 함께 참여하여 학교의 비전을 세우고, 민주적 의사결정과 협업을 경험하도록 하여 학교를 만드는 과정이 민주시민교육과 자연스럽게 연계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둘째, 미래형 교수학습과 개별 맞춤형 교수학습을 위한 「스마트교실」을 반영한다. 학교 어디서나 원격교육이 가능한 무선 인터넷 환경구축, 개별 맞춤형 교수학습을 위한 스마트기기 지원, ICT 미래교실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창의융합형 교육정보실(AI실)을 구축하는 등 첨단 디지털 콘텐츠와 기기를 활용할 수 있는 스마트 학습 환경을 조성한다.

 

 셋째, 학교를 친환경 에너지 절감 시설로 조성하여 대다수 시간을 학교에서 보내는 학생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그린학교」를 제공한다. 이를 위해 고효율 설비와 자재 및 신재생에너지를 학교에 적용하고, 원격·통합제어 시스템과 실내외 생태환경을 조성하여 편리하고 쾌적한 친환경 교육환경을 조성한다.

 

이렇게 만들어진 학교는 기후변화 대응, 에너지 절약, 환경생태교육의 장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마지막 핵심요소는 학생의 안전을 고려한 학교 시설의 개방을 통해 학교가 지역사회 교육·문화 거점이 되는 「학교복합화」이다. 대도시인 대전의 특성을 고려하여 학생만의 학교가 아닌 지역과 함께하는 학교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기반을 조성한다.

 

특히 문화 인프라가 부족한 구도심 지역주민이 공유할 수 있는 예술복합공간·독서공간·생태공간 등을 만들고 마을교육공동체의 자원을 적극 활용함으로써 학교 교육이 지역사회로 확장할 수 있도록 한다.

 

 그린스마트 미래학교가 대전교육정책을 충실하게 담을 수 있도록 「미래를 선도하는 교육혁신」, 「창의융합형 인재양성」, 「안전하고 건강한 학교」라는 정책 방향에 맞추어, 대전미래교육 3대 역점과제인 「문예체 중심의 인성교육」, 「대전형 창의융합교육」, 「맞춤형 진로교육」이 효율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범교육청 차원에서 T/F팀을 구성하였다.

 

사업 대상학교가 미래학교 모델을 만들 때 대전교육정책을 잘 담아 어려움 없이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소통과 협업이 가능한 On-Line 수시지원체제도 구축하여 미래학교 전환 과정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는 2021년에는 교육부 검토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 된 12교(15개 동)를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 대상 학교는 4월부터 학교 사용자와 함께하는 사전기획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설동호 대전광역시교육감은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는 우리 아이들이 미래를 살아갈 수 있는 역량을 기르기 위한 필수 교육 공공재로써 모든 대전학생이 이러한 친환경 스마트 교육 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순차적으로 지속해서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5개년 사업 이후에도 모든 학교가 미래학교로 전환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대전의 아이들은 집보다 더 쾌적하고 재밌는 놀이와 편안한 쉼이 있는 학교에서 미래 세계의 민주시민으로서 역량을 갖추고 행복한 삶을 살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